사진을 업으로 생활하다보니 촬영이 없는 날은 사진 촬영에 대한 흥미가 많이 떨어져 카메라는 늘 메고 다니지만 가방에서 꺼내는 날이 거의 없고 

무거운 가방 때문에 허리와 어깨에 무리가 와서 사진에 대한 흥미도 다시 올리고 평상시 가볍게 들고다닐수 있는 똑딱이를 구입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SONY RX1RM2를 아주 만족스럽게 써본 기억 덕분인지 이왕사는거 1인치 센서나 APS-C(크롭)센서는 좀 구입이 망설여 지고 RX1RM2를 다시 구하자니 

얼마전 소니에서 가격을 50만원 정도 인상해 400만원이 훌쩍 넘어가 버린 상황 소니를 제외한 풀프레임 똑딱이를 출시한 메이커는 라이카가 유일하고 가격을 

검색하니 이건 뭐...헉소리 나는 가격이..

어짜피 구입을 못할꺼 얼마나 잘만들고 좋길래 가격이 그렇게 비싼가 구경만 해보자는 생각에 

라이카 매장을 방문했다 뭔가에 홀렸는지 빈손으로 돌아오는데 실패를 하고 말았습니다..ㅜㅜ


문제는 엄청귀하신 몸을 가지고 다니려니 흠집날까 싸매고 다니다보니 구입전이나 구입후나 가지고 다니는 가방 크기와 무게만 줄고 사진을 안찍는건 똑같아 

이걸 내가 왜 구입했나 자괴감이 들기도...



소니 RX1 시리즈에 비해 크기나 무게가 가격만큼 늘어난 기분입니다.

저 빨간 leica 딱지에 홀려버린거 같습니다.

예전에 잠시 사용하던 m9 와 x1 시리즈에 딱 중간쯤 되는 사이즈를 가지고 있습니다.


뭐 이렇게 사진으로 봐도 이쁘기는 합니다.


라이카엔 레드스트랩이 진리라는 생각에 기존 A7R2에 사용하던 a&a 스트랩도 라이카 Q 에게 양보를 ..

휴대성은 RX1 시리즈에 비해서 많이 떨어지지만 그립감은 확실히 좋습니다.

구입한지 일주일도 안되고 실제로 사용을 해본건 딱 하루뿐이라 카메라 성능에 대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할수있는 수준이 아니라서

RX1RM2와 큰차이점은 메뉴(기능)가 단촐하고 틸트는 안되지만 터치LCD이다 정도인거 같습니다

소니만 주로 사용하다보니 터치에 대한 편리성을 잊고 있었는데 신세계가..ㅎㅎㅎ

라이카 summilux 28mm f1.7 렌즈가 붙박이로 달려있습니다.

몇컷 테스트 삼아 촬영해봤는데 렌즈성능은 정말 괜찬아 보입니다.


예전에 라이카 바디를 사용할때 가장큰 불편은 최소거리였는데 라이카Q도 RX1 시리즈 처럼 매크로 모드가 있어 스냅용 카메라로 편리하게 사용가능합니다.


매크로 모드로 전환할때 바뀌는 거리계창은 정말 예술입니다.

직접보셔야..말로는 설명이 어렵습니다..ㅎㅎ


1일 사용해본 라이카 Q 간단소개 입니다.

기능이나 성능에 대해서는 실컨 써보고 올려야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