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습함 속 깊숙히 잠자고 있던 렌즈를 꺼내들고 외출
조리개값이 어둡다는 생각에 잘 사용을 안했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주광에서 조리개를 한스탑 조이고 쓰는거나 이렌즈를 최대 개방으로 사용하는거나 그게 그거라는 생각이 갑자기 들었다.ㅡㅡ;;

색수차도 찾아보기 힘들고 엄청난 선예도와 환상적인 보케 역시 탑콘 렌즈구나 하는 생각이 저절로 들었다.
























렌즈를 간단하게 손보고 귀가하는 길에 잠시 인사동에 들렸는데....
너무 많은 인파 밀려 테스트 컷 몇장 날리고  커피한잔 마시고 돌아왔다.ㅡㅡ;;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