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ica Summilux-TL 35 mm f1.4 ASPH  라이카 35mm TL

라이카 CL을 구입하면서 두번째 구입한 렌즈 35mm TL은 라이카 룩스 계열 렌즈로 조리개값이 f1.4로 매우 밝은 렌즈중 하나입니다

처음 렌즈를 마운트하면 렌즈 업데이트를 진행한다는 메세지가 뜹니다. 23mm TL 렌즈 역시렌즈를 처음 마운트 했을때 업데이트 메세지가 떴는데 카메라가 없어 촬영을 못했고 35mm TL 렌즈는 준비를 하고 있다 업데이트 모습을 촬영했습니다.ㅎㅎ

업데이트가 진행되는동안 렌즈 외형을 촬영 했습니다.

바디에 비해서 상당히 큰 모습이며 필터구경은 60mm로 라이카에만 있는 좀 특수한 구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후드까지 채결해 놓으니 카메라 부피가 상당히 커지는 부작용이 생겼습니다.역시 발란스는 23mm TL 렌즈가...

드디어 업데이트가 끝나고 카메라 전원을 껐다 다시 키면 사용이 가능합니다.

렌즈는 구경이 깡패라고 렌즈에서 풍기는 포스가 넘쳐 납니다.

컴팩트한 크기에 CL이라 35mm TL 렌즈를 마운트 하고 바닥에 놓으면 CL바디 앞쪽이 살짝 뜨는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하프케이스를 끼우면 수평이 딱 맞는 높이가 됩니다.

라이카 렌즈엔 역시 라이카 필터죠..특수구경+ 라이카 조합이라 필터 가격은 대구경 고급 필터 가격을 뛰어넘습니다.

성능은 둘째치고 사진빨은 정말 잘받는 렌즈와 바디 입니다.

라이카 뻘간 딱지의 매력..

환산 50mm 화각이라 CL로 인물 촬영할때 사용하려고 구입했는데 23mm에 적응하느라 마운트만 해서 외형 사진만 찍어보고 소문으로만 듣던 렌즈의 성능은 아직까지 느껴 보지 못해 아쉽습니다.


이상 인물 사진이 기대되는 렌즈 Leica Summilux-TL 35 mm f1.4 ASPH  라이카 35mm TL 프리뷰 였습니다.

라이카 CL을 구입하려고 마음 먹었을때 가장 먼저 검색해서 알게된 렌즈로 

렌즈의 정식 명칭은 Leica Summicron-TL 23mm f2  ASPH 개인적으로 라이카 렌즈

Summicron 계열 렌즈를 좋아해서 더욱 끌리는 렌즈였다

CL바디가 크롭 바디라 환산 35mm 일상스냅 촬영에 좋은 화각이다.


팬케익 스타일에 18mm TL 렌즈도 있지만 광각계열 렌즈는 그리 좋아하지 않고 

팬케익렌즈와 나는 궁합이 잘 안맞는...


환산 35mm 화각이고 렌즈크기에 비해서 후드가 상당히 크다고 생각했는데 장착하고 나니 잘 어울린다.



라이카 감성인가?

렌즈에 각인된 레터링이 거꾸로 보이는데 뭔가 어색하다..ㅋ

네임링을 좀 조여서 방향을 바뀔지는 모르지만 나중에 한번 시도를



뒤집어 놓고 사진을 찍으니 정상으로 보인다...

세상에 완벽한 렌즈는 없다고 하지만 이렌즈는 치명적인 단점이 하나 있다.

조리개를 f2.0 최대 개방에 놓고  최소 초점거리에 근접한 촬영을 했을때 조리개 값이 자동으로 조여지는 치명적인 단점이..

M모드 A모드 상관없이 근접 촬영을 시도하면 조리개값 f2.0에서 f3.0 조리개값 사이에 적당한 조리개값으로 자동으로 변경되어 버린다

아마도 화질애 대한 라이카의 자존심때문에 최대개방 근접촬영시 조리개가 적당한 수준으로 조리개를 조절해 최적의 화질을 내려고 

프로그램을 작동 시키는거 같은데  최소한 m모드에서는 내가 원하는 조리개값으로 촬영을 할수 있게 해줘야...ㅡㅡ;;


후지 x100시리즈의 렌즈도 근접촬영시 화질 열화가 있었는데 23mm TL 렌즈도 동일한 문제를 가지고 있는거 같다.


Leica Summicron-TL 23mm f2  ASPH 

정말 멋진 외형과 균형감을 가지고 있는 만능화각의 렌즈지만

최대개방 근접 촬영을 자주하신다면 고민을 해보시는걸 추천합니다.



여행자를 위해 탄생했다 


고배율 슈퍼줌렌즈 FE24-240







24MM 광각에서 240MM 장망원까지 10배율 멀티렌즈 SEL24240


이번 체험단을 사용하게될 4개의 렌즈중 가장 관심이 없었고 체험기가 걱정이 되는 렌즈가 FE24-240 이었습니다.


줌렌즈보다는 단렌즈를 선호하기도 하고 고배율 슈퍼즘 렌즈는 화각이 만능이라는것 말고는 무게도 무겁고 화질도 떨어지는 장점이 전혀 없는 렌즈라는 생각을 했던거 같습니다


FE24-240 렌즈를 2주정도 실사용하고 난 지금은 고배율 슈퍼줌 렌즈는 화각은 만능이지만 화질은 떨어진다는 편견을 깨버린 렌즈가 되어버렸습니다.




외형















마운트한 사진










스펙









렌즈 초점거리 구간별 조리개값 변화



가변식 조리개를 채택해서 화각별 조리개값이 변하는데 100MM 구간이 지나면 바로 F6.3 렌즈가 되버리는 점이 정말 아쉬웠습니다



조리개가 변하는 구간은 아래와 같습니다.



24mm f3.5


35mm f4


50mm f4.5


70mm f5


100mm f5.6


101mm~240mm F6.3


차라리 F4로 시작을해서 150~180MM구간까지 F5.0정도만 유지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화질 테스트



화각별 해상력은 지금까지 사용했던 슈퍼줌 렌즈중 가장 좋았으며 체험기용 테스트샷 결과물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구간별 편차를 거의 느끼기 어려울 정도로 전구간 고르게 좋은 해상력을 보여주는거 같습니다.


주변부 보다는 중앙부 화질을 우선시하는 습관이 있어 구간별로 설정된 최대개방으로 촬영했습니다.










비교적 화질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150MM 구간 해상력


원본



크로핑사진



24MM 








테스트를 하다보니 화각별 화질이 상당한 편이라 영상용 렌즈로도 좋을꺼 같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어 영상도 잠시 촬영해봤습니다.



<embed width="720" height="576" src="https://www.youtube.com/embed/gcaGgPQAUtk" frameborder="0" allowfullscreen></embed>



카메라 사고 실수로 영상녹화버튼을 눌러서 녹화된거 말고는 처음으로 스스로 녹화버튼을 눌러서 찍어본 영상입니다.


편집같은건 당연히 할줄도 모르고 녹화된 MTS 원본 파일을 FREE HD 컨버터로 컨버팅만했습니다...


FE24-240 초점링이 상당히 뻑뻑한 편이라 초점링 돌리면서 많이 흔들렸네요..ㅎㅎㅎ


그냥 손에 들고 테스트 삼아 찍어봤습니다....


동영상에 대해서는 아는거 하나도 없다보니 제대로된 평가는 고수님들이 해주실꺼라 믿습니다..ㅜㅜ


촬영후 드는 막연한 생각에 저같은 초보가 쓰기에는 영상으로도 괜찬은 성능을 보여준다고 생각됩니다.


줌락이 없는 렌즈라 줌링이 상당히 뻑뻑한 편이라 줌링을 돌리며 영상을 촬영하면 a7m2의 오축 손떨방으로도 감당이 안될 정도로 흔들림이 심해서 카메라를 고정 하고 촬영하는게 좋을꺼 같습니다.





보케


보케는 광각에서는 주밍효과가 살짝 느껴지는 보케가 보입니다.


확대해서 보면 나이테 모양의 독특한 보케가 생기는데 화각에 상관없이 동일한 모양으로 생기는거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광각계열보다는 망원계열 렌즈를 선호하다보니 FE70-200 과 비교도 해봤습니다.


렌즈크기 비교사진





화질 비교






FE70-200과 비교해도 화질은 크게 차이가 없지만 AF속도 차이가 심해서 대체는 불가능 하다고 생각됩니다.





장점


슈퍼줌렌즈라고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로  화질이 좋아 여행시 원바디 원렌즈의 단촐한 구성으로 광각에서 망원까지 커버가 된다



단점


급격하게 변하는 조리개값


아직은 출시된지 얼마안된 신형 렌즈라 코가 흘러내리는 증상은 안보이지만 줌락 버튼이 없는점


다람쥐 쳇바퀴 돌듯이 항상 다니던 코스를 도는 생활을 하다보니 일상용 렌즈로는 좀 무게나 조리개값이 아쉬워서 화각의 잇점보다는 무게나 크기가 부담이 된다





총평 



항상 휴대하며 사용하기엔 여러가지로 아쉬운점이 많은 렌즈고 2470과 70200을 완벽하게 대체하기엔 AF속도나 성능면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 렌즈지만 


슈퍼줌 렌즈라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로 광각에서 장망원 구간까지 화질이 상당한 편이라 여행을 좋아하신다면 단촐한 구성(원바디 원렌즈)으로 멋진 여행의 동반자가 될 렌즈라 생각됩니다.




샘플샷

























































이 게시글은 소니 FE렌즈 소개목적으로 소니코리아로부터 제품을 대여받아 작성되었고 체험단 종료후 증정등의 기회를 제공받을수 있습니다.

성능은 기본 크고 아름다운(?)렌즈 


보너스로 무게감까지 갖춘 디스타곤 FE35.4Z 





프롤로그


개인적으로 가장 큰 궁금증은 렌즈의 기기적 스펙보다는 상업용으로 실사용시 어떤 느낌의 결과물을 보여주며 A7M2와 조합으로 충분히 상업용으로 사용이 가능한지 여부가 가장 중요했기에


실사용 위주로 체험기를 적어보았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관점으로 작성된 글이라 개인차에 따라 이견이 있을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기에 미리 양해 부탁드립니다.






디스타곤은 칼자이스에서 만들어진 광각렌즈를 칭하는 명칭이며 레트로 포커스 타입의 렌즈입니다.



*레트로포커스


표준 영역보다 더 짧은 초점거리를 가지는 광각렌즈를 만들 때 일반적인 방식으로 설계를 하면 센서나 필름에 렌즈가 지나치게 가까워지는걸 방지하기 위해서


실제의 초점을 잡는 렌즈 앞에 대구경의 오목 렌즈를 넣어 필름이나 센서에서 훨씬 먼거리에서 초점이 잡히도록 만든 렌즈 설계방식으로 주로 광각계열 렌즈에서 많이 사용되는 설계방식입니다



디스타곤은 초기엔 비교적 간단한 구조의 성능 떨어지는 렌즈였지만 광학설계 기술이 발전하면서 아주 복잡한 구조의 렌즈로 설계가 가능해져 

광각과 표준화각에서 밝은 조리개값과 고성능을 내주는 렌즈의 대명사로 불리우게 됩니다.



렌즈사양







렌즈외형






동영상 촬영을 위한 무단조리개 온오프 스위치



동영상 촬영시 심도 표현을 위해서 조리개링을 별도도 만든 느낌이 강하다.

조리개링에 거리계창이나 눈금 표시가 없어 아쉽다.




최소거리는 30cm로 사용에 실사용시 불편함을 거의 못느낄 정도로 근접 촬영이 가능합니다.




취미로 사진을 할때는 크게 신경을 안쓰던 부분이었는데 업으로 삼고보니 사람들의 평가 기준이 장비 크기에 따라서 확연하게 달라지는걸 느낀적이 있었습니다.


A7 시리즈에 35/2.8 + 55.8 조합으로 촬영을 나가면 장난감 같은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다고?? 하는 표정을 느낄때가 많았고 실제로 크레임이 걸렸던 적도..


(사진을 업으로 하다보니 사진이 아닌 장비가 보는 사람에 따라서 사진의 기준이 될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소심한 성격이라 가급적 사람들의 니즈에 맞추려고 바디엔 세로그립을 장착하고 렌즈엔 커다란 후드를 끼워 몸집키우기를 하고 다녔는데 





가장 잘 활용하던 35MM 화각에 크고 아름다운 렌즈가 나온다는 소리에 출시를 정말 기다렸던 렌즈였습니다.


사실 정식 출시전 렌즈를 실물로 본적이 있어 성능만 어느정도 나와준다면 꼭 사야겠다고 이미 결심을 해버린 상태라...ㅎㅎㅎ









카메라별 비교사진


일반적으로 세로그립 사용을 잘 안하시는거 같아 세로그립을 빼고 촬영했습니다.

















체험단 덕분에 짧은 기간이지만 FE35.4렌즈를 가지고 여러 사람들을 만나서 사진을 찍었지만 단 한번도 장비 때문에 눈총을 받거나 크레임이 걸려본적이 없었습니다.


기분탓인지 모르겠지만 영암 자동차 레이싱 촬영을 갔을때 A6000 + FE55.8 조합으로 사진을 찍을때는 모델이나 선수들에게 시선 한번 받기 어려웠는데

A7M2 + FE35.4 조합에서는 상당히 자주시선을 마추쳤고 근사한 포즈까지 서비스로 받았던거 같습니다..









알파마운트에는 걸출한 35mm 렌즈가 거의 없다보니 a99와 시그마 아트 35.4 와 비교사진입니다.










이제 외형은 어느정도 상업용으로 크기나 뽀대면에서 완성이 되었지만 가장 중요한 성능이...


개방에서 부터 상당히 샤프한 이미지를 보여주며 배경처리나 뭉개짐이 이쁜편이라 아주 흡족했습니다.


다만 초점링이 너무 부드럽게 움직여 DMF로 셋팅시 반초점 상태에서 살짝 터치만 되도 DMF기능이 활성되어 촬영에 지장이 생길때가 간혹있었습니다.

새로 만들어진 Direct Drive SSM 구동방식 때문이거 같기도 하고 전문적인 지식이 없다보니 막연한 추측만 하게 되네요.ㅎㅎㅎ






사진을 업으로 삼으면서 35MM 화각을 가지고 있는 FE35.4Z는 야외에서 정말 유용한 화각이라고 느끼게 될때가 많았습니다.


1.적당한 거리에서 사람들과 편하게 대화하며 사진을 찍을 수 있고 










2.1635Z 에 비해서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광각느낌으로 배경과 인물을 녹여 찍을 수 있고














3.F1.4의 밝은 조리개값을 이용한 심도 앝은 사진도 감각적으로 찍을 수 있고 


저에게는 정말 만능이 되는 화각이라고 생각됩니다.

















샘플사진들...


























































상업용 메인바디로 사용여부를 가름하기 위해서 웨딩 스냅과 화보촬영 평소에 무리다 싶었던 자동차 레이싱경주장을 찾아가 테스트해본 결과 


FE35.4ZA 렌즈와 A7M2 나 A7S 조합이면 상업용 메인바디로도 무리없이 실사용이 가능하다로 개인적인 결론을 내리고 글을 마칩니다.




















이 게시글은 소니 FE렌즈 소개목적으로 소니코리아로부터 제품을 대여받아 작성되었고 체험단 종료후 증정등의 기회를 제공받을수 있습니다.



Vario-Tessar T* FE 16-35mm F4 ZA OSS 부제: 네임링의 보면 렌즈가 보인다.





대표이미지





프롤로그


FE1635Z 렌즈는 2014년 10월말경 출시되었고 많은 고수님들의 리뷰와 결과물이 있어 FE1635Z 리뷰글을 조금 새롭게 써보려고 노력했습니다...^^;




우선 실물을 보신분도 많으시고 수많은 리뷰나 개봉기에서 많이 보셨을 렌즈의 외관 사진입니다..













특별히 테크닉컬한 부분과 전문적인 지식이 거의 없다보니 수동렌즈를 사용하면서 자연스럽게 습득하게된 얕은 지식으로 네임링에 각인된 글씨와 숫자의 의미를 설명드리겠습니다.


일단 렌즈의 정식 명칭은 SEL1635Z Vario-Tessar T* FE 16-35mm F4 ZA OSS 입니다



네임링에 각인된 글자와 숫자의 의미



우선 가장 눈에 띄는Vario-Tessar의 뜻을 설명드리겠습니다.








네임링에 각인된 글자와 숫자의 의미



우선 가장 눈에 띄는Vario-Tessar의 뜻을 설명드리겠습니다.





Vario는 줌렌즈를 칭하는 명칭으로 알고 있는데 정확한 뜻은 얕은 지식으로 한계가...ㅜㅜ


Tessar는 흔히들 3군 4매 구조를 가르키는 렌즈들의 통칭으로 알고 계신분이 많으신데 사실은 초기에는 렌즈의 구조가 아니라 정확하게 Zeiss에서 만들어 판매한 Tessar라는 렌즈의 명칭이었습니다.^^;


1902년 독일인 폴 루돌프에 의해서 만들어진 렌즈로 자신이 설계한 렌즈의 성능에 만족을 못해 3군4매의 설계로 기존에 렌즈의 단점을 보완해 새롭게 만들어진 렌즈였습니다.


이분이 폴 루돌프(Paul Rudolph) 





4매의 단촐한 구성과 작은크기로 밝고, 좋은 해상력을 보여준 렌즈로 초기에는 f6.3 ,1930년에 f/2.8의 밝기로 발전하게 됩니다.


초기 Tessar 렌즈 설계는 3군4매(4 elements, 3 groups)로 구성되어 있었지만 


단점이 계선된 여러가지 버전의 Tessa 렌즈가 나오게 됩니다.




위키디피아



Tessar라는 이름은 4 또는 4인을 뜻하는 그리스어의 τ?σσερα(tessares)에서 유래되었다 하며 칼 자이스는 이 렌즈를 Tessar 라는 상품명으로 생산 판매했습니다.


칼자이스가 소유권을 가진 상품의 이름이 Tessa 입니다.^^


실예로 테사라는 이름은 칼자이스나 칼자이스와 관계된 제품에만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럼 흔히 말하는 테사 구조의 렌즈는 뭘까.

칼자이스사의 특허권이 소멸된 후 많은 렌즈 생산자들이 상품성 높은(저비용,고성능) 렌즈인  Tessar 렌즈 설계를 배껴서 렌즈를 생산하게되면서 

이미 우수성이 입증된 Tessar 렌즈의 후광을 얻기 위해서 Tessar type 설계기술을 적용하고 있다고 광고를 하게 되면서 렌즈 유형의 하나로 자리잡게 됩니다.




FE 는 센서 크기 Full Frame  E-mount (SONY FE마운트)


4/16-35  4는 조리개값 F4를 뜻하며 16-35는 16mm~35mm의 화각을 가진 줌 렌즈라는 뜻입니다. 


ZA 는 "Zeiss Alpha" 라는 뜻으로서,  칼 자이스에서 만든 알파마운트(소니마운트)렌즈라는 뜻입니다


OSS 는 광학식 손떨림 방지 기능(Optical Steady Shot)을 말하며 손떨방 방지기능이 렌즈에 내장되어있다는 뜻입니다





0.28m/0.92ft 최소거리를 표시하며 환산 28cm 거리까지 근접촬영이 가능하다는 뜻입니다





T*  칼 자이스 특허 기술인 T코팅이 되어 있다는 뜻입니다. T* 코팅은 고스트와 플레어 억제 능력이 뛰어난 코팅 기술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련번호

칼자이스 인증을 위해 네임링에 각인된 일련번호로 정품등록할때 사용은 불가능합니다.

소니는 렌즈 마운트부분에 부착되어있는 스티커의 시리얼로 정품등록을 하셔야 합니다.





렌즈사양








16-35와 비교사진









A7II A600 카메라 마운트 모습





풀프 크롭 화각비교





빛갈라짐
















FE1635Z 렌즈를 사용하기 전까지는 1635ZA + 라에4 구성으로 사용했는데 오락가락하는 핀스트레스도 없어지고 부피나 무게도 상당히 줄어들어 제가 느낄수 있는 단점은 거의 없었던거 같습니다.


저에게는 장점으로 다가왔던 부분인데 F4 최대개방에서 빛갈라짐이 보이는점은 사용자에 따라서 큰 단점이 될수 있는 부분이었고 기스가 잘나는 금속재질 바디크기에 비해서 부담스러운 크기와 무게가 아쉬웠습니다.


어두운 환경에서는 삼각대나 고감도 바디인 A7S를 사용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인물촬영보다는 여행을 자주 다니시거나 실내(음식사진이나 제품사진)촬영이 많으신분들이라면 충분히 구입할만한 매력이 있고 활용도가 높은 렌즈라 생각됩니다.





다소 주관적인 평가가 될수 있겠지만 소니는 모든 바디가 렌즈가 항상 중간이상은 해주는 메이커라.... 


점수를 매기자면 100점 만점에 75~80점 사이에 있는거 같다는 생각이




흔하디 흔한 MTF 차트도 이번 리뷰어 모집에 당첨된후 보는법을 배웠을 정도로 전문적인 지식이 부족하기도 하고 번들렌즈 화질 수준의 올드렌즈만 이종교배로 사용했던 여파인지 화질이나 AF성능도 기대이상이라


객관적인 평가를 내리기엔 저의 부족함이 많아 리뷰하면서 찍었던 사진들을 최소한의 보정으로 가급적 원본에 가까운 사진을 올리며 글을 마침니다..







FE1635Z 렌즈는 풍경이나 여행용으로 알려져 있는데 저는 항상 휴대하며 일상에서 활용가능한 일상스냅용 렌즈로 컨셉을 잡고 샘플 촬영을 했습니다.




























































이 게시글은 소니 FE렌즈 소개목적으로 소니코리아로부터 제품을 대여받아 작성되었고 체험단 종료후 증정등의 기회를 제공받을수 있습니다.


</div>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