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시간 사용했던 라이카 Q의 향수에 이끌려 라이카 Q2를 예약하고 3주만에 수령했다.

일반적으로 카메라 구입할때 살펴보는 스펙위주로 간단한 비교표를 만들었는데 이렇게 비교하니 확실한 업그레이드 바디라는게 느껴진다


일단 화소수가 4700만 화소로 올라가고 감도및 전자셔터 속도가 증가 동영상도 4K 촬영가 가능해졌다.


상판 디자인은 동영상 버튼이 사라지고 전원버튼 디자인 상판 각인의 차이말고는 Q와 Q2는 차이점이 거의 없다.

전면은 Q와 큰차이가 없다.


가장 많은 변화를 느낄수 있는건 후면과 하판 쪽인데 후면 조작버튼이 3개로 간소화 되어 라이카 M10과 라이카 CL 이 동일한 버튼숫자와 메뉴를 사용한다.

십자 버튼이 오른쪽에 위치해 있는데 중앙버튼 설정을 커스텀 할수 없는 점이 여전히 불만스럽다.

십자키로 초점 영역을 변경하고 중앙을 누르면 초점이 중앙으로 가는 정도만 되어도 좋을텐데 디스플레이 메뉴가 지정되어 있다.


Q와 비교했을때 가장 큰 변화를 느낄수 있는 부분인 하판 모습

일단 배터리와 메모리 슬롯이 분리가 되어 있다

Q는 메모리슬롯과 배터리가 함께 들어가는 구조

Q2는 배터리 따로 메모리 따로 위치라 분리된 구조


Q2의 가장 큰 장점으로 홍보한 방진방적을 위해 배터리 실링이 잘 되어 있는 라이카 SL 배터리를 채용했는데 

SL과 Q2전용 디자인이라 호환 배터리 출시는 기대하기 어려울꺼 같다.

하지만 배터리 용량이 커져 사용시간이 늘어난점은 마음에 든다.

메모리 슬롯 뚜껑도 방진방적에 대응하기 위해 실링이 잘 되어 있으며 메모리 슬롯 공간을 넉넉하게 뽑아놔서 3세대 Q3는 듀얼 메모리 지원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Q2가 고화소로 바뀌면서 가장 큰 장점은 크로핑이 자유로워진게 아닐까 생각된다.

원본

크롭

라이카 RAW 파일인 DNG 은 Q,Q2 동일하게 보정이 잘 먹는거 같다.


엔탁한 느낌의 프리셋을 적용했는데 이질감 없이 좋은 느낌을 준다.


테스트 사진들.


AF도 상당히 빠른 편이라 사용하는데 불편함은 없어 데일리 카메라로는 손색이 없는거 같다.

장점이야 조금만 검색하면 나오는거라 사용하면서 느낀 단점 몇가지만

방진방적 때문에 바디가 통으로 만들어져 외부단자가 없다

외부단자가 없으니 외부전원이나 외장배터리로 충전이 불가능하다

매크로 모드가 별도로 존재하는 점은 아주 큰 장점이지만 매크로 모드에서 f1.7 조리개 사용을 못하고 f2.8로 조리개가 변경되는건 Q,Q2공통적인 단점

조작 다이얼 이외는 커스텀 설정이 불가능한 점도 단점이고

위 모든 단점을 압도적으로 능가하는 단점은 가격이다...

국내 예판가격 697만원 입니다.


이상 내 돈주고 사서 쓰는 라이카 Q2 간단 사용기 끝~



Leica Summilux-TL 35 mm f1.4 ASPH  라이카 35mm TL

라이카 CL을 구입하면서 두번째 구입한 렌즈 35mm TL은 라이카 룩스 계열 렌즈로 조리개값이 f1.4로 매우 밝은 렌즈중 하나입니다

처음 렌즈를 마운트하면 렌즈 업데이트를 진행한다는 메세지가 뜹니다. 23mm TL 렌즈 역시렌즈를 처음 마운트 했을때 업데이트 메세지가 떴는데 카메라가 없어 촬영을 못했고 35mm TL 렌즈는 준비를 하고 있다 업데이트 모습을 촬영했습니다.ㅎㅎ

업데이트가 진행되는동안 렌즈 외형을 촬영 했습니다.

바디에 비해서 상당히 큰 모습이며 필터구경은 60mm로 라이카에만 있는 좀 특수한 구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후드까지 채결해 놓으니 카메라 부피가 상당히 커지는 부작용이 생겼습니다.역시 발란스는 23mm TL 렌즈가...

드디어 업데이트가 끝나고 카메라 전원을 껐다 다시 키면 사용이 가능합니다.

렌즈는 구경이 깡패라고 렌즈에서 풍기는 포스가 넘쳐 납니다.

컴팩트한 크기에 CL이라 35mm TL 렌즈를 마운트 하고 바닥에 놓으면 CL바디 앞쪽이 살짝 뜨는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하프케이스를 끼우면 수평이 딱 맞는 높이가 됩니다.

라이카 렌즈엔 역시 라이카 필터죠..특수구경+ 라이카 조합이라 필터 가격은 대구경 고급 필터 가격을 뛰어넘습니다.

성능은 둘째치고 사진빨은 정말 잘받는 렌즈와 바디 입니다.

라이카 뻘간 딱지의 매력..

환산 50mm 화각이라 CL로 인물 촬영할때 사용하려고 구입했는데 23mm에 적응하느라 마운트만 해서 외형 사진만 찍어보고 소문으로만 듣던 렌즈의 성능은 아직까지 느껴 보지 못해 아쉽습니다.


이상 인물 사진이 기대되는 렌즈 Leica Summilux-TL 35 mm f1.4 ASPH  라이카 35mm TL 프리뷰 였습니다.

라이카 CL JnK 가죽 하프 케이스 소개 및 라이카 정품 케이스 비교기


카메라 가죽 케이스계의 라이카 JnK 가죽 하프 케이스를 구입 라이카 CL에 끼워줬습니다. CL을 구입할때 라이카 정품 케이스와 엄지그립을 함께 구입했는데 사용하다보니 그립감이 많이 떨어져 그립감 좋은 하프 케이스를 검색하다 JnK CL 하프케이스중 마음에 쏙 드는 케이스가 있어 JnK 사무실에 방문하여 구입했습니다 JnK는 매장판매보다는 주문제작 방식을 위주로 판매하는 곳이라 주문제작 의뢰까지 생각하며 방문했는데 다행이 만들어 놓은 제품이 있어 구입해 돌아왔습니다.*보통 주문제작 기간은 대략 3~4주정라고 합니다.*

JnK 케이스 구입할때마다 느끼는 점이지만 케이스 가격 대비 박스 포장이 좀 부실한 느낌이 들었는데. JnK케이스는 라이카 카메라와 함께 구입하는 경우가 많아 라이카의 박스 패키지를 보고난 후 비교되어 상대적으로 더 부실하게 느껴지는거 같습니다.ㅎㅎ

포장 패키지는 아주 심플합니다. 박스를 열면 얇은 종이 한장으로 포장 된 케이스와 카드가 보입니다.

종이포장을 펼치면 가죽 하프 케이스가 번쩍이는 자태를 보여줍니다

dollaro black 가죽제품으로 은은한 광택이 정말 마음에 듭니다.

카드봉투를 열어보니 명함과 프리미엄 핸드메이드 어쩌구 하는 영문 설명서가 동봉 되어 있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JnK 라이카 CL 하프케이스 사진입니다.

전면

후면

하판

하판에는 삼각대홀과 배터리와 메모리 교체를 위한 뚜껑이 달려 있습니다.

스트랩 고리를 감싸서 바디를 고정해 주는 방식으로 하프 케이스가 바디를 완전히 감싸게 되어 바디 스크래치에 보호에 탁월하며 손잡이 그립이 튀어나와 그립감이 향상 됩니다.

내부마감도 상당히 좋습니다.

배터리 커버는 자석이 부착되어 이동시 덜렁거림을 방지해주고 견고하게 고정이 됩니다.




라이카 CL정품 하프케이스 사진입니다.

하판 커버를 열면 나사식으로 만들어진 고정볼트가 들어있습니다.정품케이스는 삼각대 홀이 없어 삼각대 사용시 동전을 이용해 탈부착 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삼각대 거치를 위한 홀은 없지만 디자인적인 측면에서 JnK보다는 완성도 높아 보입니다.

이제 부터 본격적으로 JnK 케이스와 라이카 케이스를 비교해 보겠습니다.

정품 케이스와 비교시 JnK케이스는 그립부가 보강되어 있는 모습입니다.


양쪽 측면도 케이스 고정 방식이 달라 그런지 정품 케이스가 허름에 보이는거 같습니다.

정품 케이스 장착시 전면 모습입니다

라이카 로고를 케이스가 가려버리는데 좀 허전한 모습이 되버립니다.

후면은 정말 꼼꼼하게 커버되고 마감도 좋습니다.


측면모습인데 스트랩 고리로 인한 기스 방지가 어렵습니다 

저는 가죽보호 커버가 있는 스트랩을 사용해서 크게 상관은 없지만 커버가 없는 스트랩 사용시 스트랩이 바디에 기스를 낼수 있습니다.



드디어 프리미엄 핸드메이드 JnK 가죽 하프케이스를 장착한 모습니다.

은은한 광택의 검은 가죽과 라이카 로고가 잘 어울립니다.


후면은 정품 케이스가 훨씬 좋아보입니다.


측면 스트랩 고리를 감싸 케이스를 바디와 고정하는 방식이라 바디전체를 감싸 스트랩 고리로 부터 바디를 보호하는 역활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총평 JnK 하프케이스는 잘만든 맞춤 정장 같은 느낌이 들고 라이카 정품 케이스는 기성복을 입은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물론 가격을 생각하면 수긍이 가지만 라이카 정품 케이스도 저렴한 가격은 아니라서 아쉬움이 남습니다.


JnK 하프케이스 소개 및  라이카 정품 하프케이스 비교기를 마치며 JnK 쇼룸에서 찍은 사진 몇장 올려봅니다.


라이카 CL을 구입하려고 마음 먹었을때 가장 먼저 검색해서 알게된 렌즈로 

렌즈의 정식 명칭은 Leica Summicron-TL 23mm f2  ASPH 개인적으로 라이카 렌즈

Summicron 계열 렌즈를 좋아해서 더욱 끌리는 렌즈였다

CL바디가 크롭 바디라 환산 35mm 일상스냅 촬영에 좋은 화각이다.


팬케익 스타일에 18mm TL 렌즈도 있지만 광각계열 렌즈는 그리 좋아하지 않고 

팬케익렌즈와 나는 궁합이 잘 안맞는...


환산 35mm 화각이고 렌즈크기에 비해서 후드가 상당히 크다고 생각했는데 장착하고 나니 잘 어울린다.



라이카 감성인가?

렌즈에 각인된 레터링이 거꾸로 보이는데 뭔가 어색하다..ㅋ

네임링을 좀 조여서 방향을 바뀔지는 모르지만 나중에 한번 시도를



뒤집어 놓고 사진을 찍으니 정상으로 보인다...

세상에 완벽한 렌즈는 없다고 하지만 이렌즈는 치명적인 단점이 하나 있다.

조리개를 f2.0 최대 개방에 놓고  최소 초점거리에 근접한 촬영을 했을때 조리개 값이 자동으로 조여지는 치명적인 단점이..

M모드 A모드 상관없이 근접 촬영을 시도하면 조리개값 f2.0에서 f3.0 조리개값 사이에 적당한 조리개값으로 자동으로 변경되어 버린다

아마도 화질애 대한 라이카의 자존심때문에 최대개방 근접촬영시 조리개가 적당한 수준으로 조리개를 조절해 최적의 화질을 내려고 

프로그램을 작동 시키는거 같은데  최소한 m모드에서는 내가 원하는 조리개값으로 촬영을 할수 있게 해줘야...ㅡㅡ;;


후지 x100시리즈의 렌즈도 근접촬영시 화질 열화가 있었는데 23mm TL 렌즈도 동일한 문제를 가지고 있는거 같다.


Leica Summicron-TL 23mm f2  ASPH 

정말 멋진 외형과 균형감을 가지고 있는 만능화각의 렌즈지만

최대개방 근접 촬영을 자주하신다면 고민을 해보시는걸 추천합니다.



Leica Summicron-TL 23mm f2.0 ASPH

FF 기준으로 환산하면 대략 35mm 화각의 렌즈라 일상스냅에 정말 편하게 사용할수있는 렌즈

렌즈를 마운트 했을때 바디와 일체감은 라이카 CL 마운트 렌즈중 최고라 할수있다.

몇일 사용하면서 느낀 가장 큰 단점은 사용자가 거의 없는 렌즈라 중고나 신품 모두 구하게 어렵고 

중고와 신품의 가격차이가 너무 큰게 단점이라 생각된다.


아직은 바디 조작이 서툴러 렌즈성능을 제대로 느껴볼수 없지만 

렌즈 자체는 상당히 좋은 느낌이 든다.





35mm 화각이라 음식사진 찍기도 좋고

찍고 보니 몇일동안 면만 먹고 다닌거 같다..ㅡㅡ;




주로 실내 사용이 많을꺼 같아 실내컷만 몇장...

장비만 구입하면 날씨라 구리거나 일이 바빠지는 징크스는 여전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