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시간 사용했던 라이카 Q의 향수에 이끌려 라이카 Q2를 예약하고 3주만에 수령했다.

일반적으로 카메라 구입할때 살펴보는 스펙위주로 간단한 비교표를 만들었는데 이렇게 비교하니 확실한 업그레이드 바디라는게 느껴진다


일단 화소수가 4700만 화소로 올라가고 감도및 전자셔터 속도가 증가 동영상도 4K 촬영가 가능해졌다.


상판 디자인은 동영상 버튼이 사라지고 전원버튼 디자인 상판 각인의 차이말고는 Q와 Q2는 차이점이 거의 없다.

전면은 Q와 큰차이가 없다.


가장 많은 변화를 느낄수 있는건 후면과 하판 쪽인데 후면 조작버튼이 3개로 간소화 되어 라이카 M10과 라이카 CL 이 동일한 버튼숫자와 메뉴를 사용한다.

십자 버튼이 오른쪽에 위치해 있는데 중앙버튼 설정을 커스텀 할수 없는 점이 여전히 불만스럽다.

십자키로 초점 영역을 변경하고 중앙을 누르면 초점이 중앙으로 가는 정도만 되어도 좋을텐데 디스플레이 메뉴가 지정되어 있다.


Q와 비교했을때 가장 큰 변화를 느낄수 있는 부분인 하판 모습

일단 배터리와 메모리 슬롯이 분리가 되어 있다

Q는 메모리슬롯과 배터리가 함께 들어가는 구조

Q2는 배터리 따로 메모리 따로 위치라 분리된 구조


Q2의 가장 큰 장점으로 홍보한 방진방적을 위해 배터리 실링이 잘 되어 있는 라이카 SL 배터리를 채용했는데 

SL과 Q2전용 디자인이라 호환 배터리 출시는 기대하기 어려울꺼 같다.

하지만 배터리 용량이 커져 사용시간이 늘어난점은 마음에 든다.

메모리 슬롯 뚜껑도 방진방적에 대응하기 위해 실링이 잘 되어 있으며 메모리 슬롯 공간을 넉넉하게 뽑아놔서 3세대 Q3는 듀얼 메모리 지원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Q2가 고화소로 바뀌면서 가장 큰 장점은 크로핑이 자유로워진게 아닐까 생각된다.

원본

크롭

라이카 RAW 파일인 DNG 은 Q,Q2 동일하게 보정이 잘 먹는거 같다.


엔탁한 느낌의 프리셋을 적용했는데 이질감 없이 좋은 느낌을 준다.


테스트 사진들.


AF도 상당히 빠른 편이라 사용하는데 불편함은 없어 데일리 카메라로는 손색이 없는거 같다.

장점이야 조금만 검색하면 나오는거라 사용하면서 느낀 단점 몇가지만

방진방적 때문에 바디가 통으로 만들어져 외부단자가 없다

외부단자가 없으니 외부전원이나 외장배터리로 충전이 불가능하다

매크로 모드가 별도로 존재하는 점은 아주 큰 장점이지만 매크로 모드에서 f1.7 조리개 사용을 못하고 f2.8로 조리개가 변경되는건 Q,Q2공통적인 단점

조작 다이얼 이외는 커스텀 설정이 불가능한 점도 단점이고

위 모든 단점을 압도적으로 능가하는 단점은 가격이다...

국내 예판가격 697만원 입니다.


이상 내 돈주고 사서 쓰는 라이카 Q2 간단 사용기 끝~



소니 A7RIII SONY ILCE-7RM3 2017년 11월 처음 출시 소식을 들었을때는 흔한 옆 그레이드 바디가 하나 나왔구나 싶어 큰 관심이 없던 바디중 하나였다 그도 그럴것이 이미 A9 과 A7RII 그리고 A99M2 까지 가지고 있는 상황에 관심이 가면 그게 더 이상했던 상황인데 런칭 쇼케이스에 당첨되어 갔다가 실제 작동하는 모습을 보니 페이스 리프트 수준을 넘어 풀체인지 된 바디였다는 사실을 알게되고 다음날 바로 소니스토어에 달려가 구입을 하게 되었다.

 A9와 똑같은 외형에 유일한 차이점은 A9는 일명 쌍견장이라 불리우는 다이얼이 양쪽에 하나씩 달려 있고 A7RM3는 한쪽 다이얼이 빠져있는거 말고는 완전 동일한 모습을 하고 있다. 다이얼이 하나 빠져 있다보니 두바디를 병행해서 사용하면 A9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A7RIII가 조작감이 떨어지고 불편함이 느껴지는 단점이..이왕이면 완전히 같은 바디에 센서만 달랐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2세대 바디와 가장 큰 변화는 후면 다이얼과 버튼에 있다 우선 커스텀 할수 있는 버튼이 늘어났고 초점 영역을 담당하는 조그다이얼이 하나 더 생겨 초점영역을 설정할때 엄청 편리해졌다.

틸트되는 LCD에 드디어 터치 기능도 탑재 되어 LCD 촬영시 편리해졌다.

4세대 바디는 A99M2와 동일하거나 비슷한 방식에 틸트와 스위블이 되는 기능을 추가로 넣어주면 좋겠다 틸트만 되는 LCD는 세로촬영엔 정말 무용지물이다.그나마 터치기능이 들어가 예전보다야 편해졌지만..

A9와 동일한 후면을 가지고 있어 아래 사진처럼 놓아두면 두바디 구분이 불가능하다..

FF 센서는 볼때 마다 반하게 만들지만 미러리스 구조상 먼지 유입이 많아 자주 청소를 해줘야 한다.다행이 소니는 센서 클리닝 서비스는 무료라 부담없이 센터에 방문해서 클리닝 서비스를 받고 있으며 가끔씩 출장 서비스를 요청해서 사무실이나 촬영장에서 클리닝 서비스를 받기도 한다.출장 서비스는 vip회원이나 sips회원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A7RM2 를 사용하는데 A7RM3로 기변할 이유를 묻는 사람이 많은데 나는 충분히 넘어갈 가치가 있다고 이야기를 한다 우선 배터리가 조루에서 변강쇠로 바뀌었다 예전엔 촬영이나 여행을 가면 세로그립에 2개와 6개정도의 여분 배터리를 챙겨 들고 공항 검색에 걸려 항공사 허락을 받고 검색대를 통과 할수있었는데 지금은 그립에 2개 여분2개면 몇일간 여행에 배터리 걱정없이 충분한 촬영이 가능해졌다.

듀얼메모리 슬롯 적용으로 있을지 모르는 메모리 에러에서 조금이나마 안심할수있다 결혼식이나 행사 촬영후 메모리 불량으로 사진을 날렸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1번슬롯은 UHS-II ,2번 슬롯은 UHS-I 을 지원하는 반쪽 짜리지만 듀얼 슬롯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안심이 된다.고속메모리 지원하는 만큼 비싼 메모리를 구입해야하는 부담감은 늘어난다.물론 연사나 저장속도에 크게 부담이 없다면 일반 메모리를 사용해도 충분하다.

A9에도 없는 usb-c포트 PC 나 노트북에 연결해 테터링 촬영할때 빠른속도로 사진을 전송할수 있어 정말 편리하다.A7RM3는 고화소 바디에 기계식 연사가 좋은편이라 스튜디오에서 조명 촬영을 이용한 촬영에 테터링 기능을 이용하면 실시간으로 빠른 확인이 가능한 최고의 선택이 되었다.

무선전송기능으로 스마트기기에 사진전송 기본이고 raw 포멧  촬영시에도 스마트 기기로 사진 전송이 가능하다

3세대로 넘어와 배터리가 바뀌면서 그립감이 올라가고 세로그립도 기존과는 다르게 완전체가 되어가는 과정인거 같다 단점은 세대별로 세로그립이 다 달라서 별도로 구입을 해야한다 A9와는 동일한 배터리를 사용해서 세로그립 공유가 가능하고 요번에 새로 출시된 A7M3와도 배터리와 세로그립 호환이 가능하다.

4세대 바디는 동일한 속도에 듀얼메모리 슬롯과 틸트 뿐만 아니고 스위블까지 가능한 LCD를 달고 나왔으면 하는 바램으로 글을 마친다.

구구투 ,A99II, A99m2(마크투) 등 같은 바디를 부르는 이름도 많지만

딱 하나로 표현하자면 소니 의리 바디 ㅎㅎ

2016년 12월 기대도 안했던 출시로 정말 기쁘고 놀랐던 기억이 새록새록

첫느낌은 크롭바디인 a77에 센서만 교체해 출시한듯한 느낌이 강했지만 볼수록 매력이 느껴지는 외형을 가진거 같다


상단 정보창과 필수기능이 버튼식으로 외부에 나와있어 조작이 직관적이고 편리하다


a99ii에 붙박이 렌즈로 마운트 중인 sal 50.4za 

a99ii와 가장 잘 어울리고 최적의 성능을 끌어내는 환상적인 짝꿍이라는 생각이 든다.







a99는 와이파이 전송기능이 없어 불편했는데 gps기능을 빼고 와이파이 기능을 넣어 줬다..

gps는 스마트폰과 연동해서 기록가능하다.


칼자이즈 t코팅이된 뷰파인더 

t코팅 유무 차이를 느껴보지는 못했는데 각인의 뽀대는 확실하게 느껴진다..


카메라 제조사 통털어 가장 완성도 높고 기능이 좋은 세로그립

타사 세로그립은 배터리만 추가 장착이 가능한 배터리 그립이라고 생각된다..



nfc 기능도 함께 넣어 폰과 연결이 편하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듀얼 메모리슬롯

지금은 a9와 a7riii 도 듀얼 슬롯이지만 소니에서 듀얼메모리 슬롯을 적용한 유일한 시리즈가 a99 시리즈 였던거 같다.


뭔가 멋져보이는 후면과 세로그립

바디후면의 모든 기능을 세로그립에서 동일하게 조작 가능하다.


a99투를 떠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 틸트와 스위블이 되는 후면 LCD

A99 시리즈를 사용한 이후 촬영을 위해서 바닥에 누워 본 기억이 없다...ㅎㅎ


독특한 구조의 틸트 스위블 lcd 덕분에 스마트폰 처럼 화면을 보며 셀카도 가능하다.

세로그립 창작시 위쪽으로 세로그립 미장착시 아래로 내리면 화면을 보면서 셀카 촬영이 가능하다


횟수로는 3년 실제로는 15개월 정도 사용하면 돈도 벌게 해주고 많은 추억을 남겨준 바디지만 아쉬움도 많다

af가 구구에 비해 많이 좋아지는 했지만 새로운 시스템을 장착한 방식이 아니고 a77ii 바디의 af 방식에 컨트라스트 af를 조합한 반쪽짜리 느낌이..


미러리스로 흥한 소니에게 후속기를 바라는건 큰 욕심이고 85za 와 135za 렌즈 두개만 ssm 초음파 모터가 장착된 모델로 리뉴얼 해주었으면 좋겠다.


이미 a9와 a7rm3 와 gm 렌즈를 풀구성해서 가지고 있어 판매를 생각해 보기도 했지만 알파A마운트 렌즈도 풀셋으로 가지고 있고

의리로 출시해준 소니의 배려? 에 그냥 고장나서 못 쓸때까지 소장예정..


사진으로 밥벌이를 하다보니 평소에는 사진을 잘 안찍게 되는 부작용이 생겨 똑딱이 카메라를 구입해서 들고 다니면

음식사진이라도 찍겠지 하는 생각과 렌즈를 갈아끼울수 없으니 장비병도 없겠다 싶어  똑딱이를 구입했는데 

어쩌다 보니 출시된 하이엔드 똑딱이를 대부분 구입해서 사용해보게 되었다..


난 역시 사진보다는 장비 였던거다..


처음 시작은 소니 rx100 시리즈 줌렌즈에 적응 못하고 후지x100 시리즈와 리코GR 시리즈를 넘나들고

사진은 역시 풀프레임이지 하는 생각에 똑딱이 끝판왕 소니 RX1 시리즈와 라이카Q 까지 넘어갔다가 메인바디 보다 

비싼 똑딱이는 아니다 싶어 모두 정리하고 후지 X100F 안착 서브 장비를 마감하려고 했는데...

결론은 라이카 CL과 23mm TL 렌즈를 구입하고 말았다..


우연히 보았던 위 스케치 사진 한장이 라이카 CL에 관심을 가지된 계기가 되었고...


이렇게 내 손에... 라이카 CL이...


아래는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카메라 스펙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셔속이 1/8000(전자식 1/25000) 내기억에 라이카 = 1/4000초 라는 인식이 각인되어 있었는데 의외다.

사진으로 보는것보다 실물이 좀 더 이쁜 느낌.





라이카 CL은 (APS-C) 크롭 바디 이고 풀프레임 미러리스 라이카 SL과 마운트를 공유하며

라이카에서는 드물게 AF가 되는 렌즈를 사용한다 





풀프레임 센서만 보다 오랜만에 크롭센서를 보니 크롭센서가 이렇게 작았나 하는 생각이..


보통 18mm 단렌즈와 줌렘즈를 많이 사용하지만 환산 28mm 화각보다는 35mm 화각을 선호하고 줌렌즈는 잘 사용을 안하다보니 23mm TL렌즈를 구입했다

35mm TL (환산 50mm)렌즈만 추가로 구입을 고민중인데 35mm TL 렌즈  신품가격은 300만원이 넘어가고 중고는 구하기는 힘들고

 크기도 커서 그냥 23mm 하나로 정착하려고 노력중..

신품은 CL 바디와 23mm TL 렌즈까지만.. 


23mm TL 렌즈는 적당한 크기와  f2.0 비교적 밝은 조리개값 때문에 구입을 했는데

CL 바디에 마운트 한 모습이 너무 이쁘고 마음에 들어 사악한 가격이 용서가 된다..성능도 좋아야 하는데....ㅡㅡ;;

사실 바디와 렌즈 모두 중고로 구하려 했지만 매물도 안보이고 장터 거래 내역을 뒤져보니 바디와 렌즈 모두 거래가 없는 수준이라

충무로 반도카메라에서 예약해 놓고 2주정도 기다려 바디와 렌즈 모두 신품으로 구입했다


블랙바디에 포인트 빨간색 라이카로고

예전에 사용했던 소니 nex-7을 생각나게 하는 듀얼 조작 다이얼

많은 정보를 보여주는건 아니지만 다이얼 사이에 작은 액정도 마음에 든다.


엄지그립은 필수라 생각해서 정품으로 함께 구입 .ㅜㅜ


라이카 CL의 가장 큰 장점은 뷰파인더 인거 같다.

소니가 메인 장비라 전자식 뷰파인더에 이질감도 없고 적응이 잘 되어 있었는데 라이카 전자 뷰파인더를 보니 

소니 보다 조금 더 발전한 뷰파인더라는 느낌이 든다


군더더기 없는 간결함을 보이는 후면..

LCD는 터치가 된다...



레드스트랩과 잘 어울리는


상단 핫슈에 각인된 CL로고와 엄지그립


정품 속사케이스사진은 덤..

하판에 뚜껑이 달려서 배터리교체시 케이스를 분리하는 번거로움이 없다.



구입하고 테스트 삼아 셔터 서너번 눌러본게 다라 결과물은 아직....

오늘은 여기까지 간단한 소개만  결과물은 차후에 업로드....



똑딱이 치고는 크기가 커 휴대성이 떨어지지만 클래식한 디자인과 후지만의 독특한 색감으로 인기가 많은 x100f

출시된지 1년이 다되가지만 가후의 후지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중고도 신품과 가격 차이가 크지 않을 정도로 인기가 식지 않고 있다.



클래식한 외형 디자인은 볼때 마다 감탄이 나온다.


내가 생각하는 유일한 단점은 x100 초기 모델부터 유지해온 23mm f2 단렌즈

화질에 목숨거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f2.0 에서 소프트한 결과물이 나온다

리뉴얼해서 개방부터 만족스러운 화질을 뽑아내는 렌즈로 다시 만들어 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보니 구형 시리즈와 비교해서 외형적으로 큰 변화는 없고 상단 모델명 뒤에 붙는 

알파벳과 화소수가 올라간거 말고는 큰변화를 느끼기 어렵다

아! 후면 버튼 위치는 많은 변화가...

x100 x100s x100t x100f 순서로 모델명이 이어지며 t  까지는 1600만 화소 f 는 2400만 화소로 바뀌었다.




로우 촬영만 하다보니 후지만의 독특한 색감을 직접적으로 느껴본적은 솔직히 없지만 스냅촬영에 가장 최적화된 ff 환산 35mm 화각의 단렌즈와

클래식하면서 완성도 높은 디자인 때문에 새로운 시리즈가 나올때 마다 구입을 하게 되는거 같다.

지금은 라이카 CL을 구입해서 판매 해 버렸지만 후속기가 나온다면 또 구매할꺼 같은 카메라다..





사진보다는 카메라와 렌즈를 구입해서 써보는데 욕심이 더 많아서 모든 장비의 기능을 이해도 못하고 

활용도 기본적인 기능만 사용하다판매할때가 많아 이런 블로그를 

운영하는게 맞는걸까 긴시간 고민했지만 내 나름에 만족이라 생각하고 오랜만에 글을 올려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