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딱이 치고는 크기가 커 휴대성이 떨어지지만 클래식한 디자인과 후지만의 독특한 색감으로 인기가 많은 x100f

출시된지 1년이 다되가지만 가후의 후지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중고도 신품과 가격 차이가 크지 않을 정도로 인기가 식지 않고 있다.



클래식한 외형 디자인은 볼때 마다 감탄이 나온다.


내가 생각하는 유일한 단점은 x100 초기 모델부터 유지해온 23mm f2 단렌즈

화질에 목숨거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f2.0 에서 소프트한 결과물이 나온다

리뉴얼해서 개방부터 만족스러운 화질을 뽑아내는 렌즈로 다시 만들어 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보니 구형 시리즈와 비교해서 외형적으로 큰 변화는 없고 상단 모델명 뒤에 붙는 

알파벳과 화소수가 올라간거 말고는 큰변화를 느끼기 어렵다

아! 후면 버튼 위치는 많은 변화가...

x100 x100s x100t x100f 순서로 모델명이 이어지며 t  까지는 1600만 화소 f 는 2400만 화소로 바뀌었다.




로우 촬영만 하다보니 후지만의 독특한 색감을 직접적으로 느껴본적은 솔직히 없지만 스냅촬영에 가장 최적화된 ff 환산 35mm 화각의 단렌즈와

클래식하면서 완성도 높은 디자인 때문에 새로운 시리즈가 나올때 마다 구입을 하게 되는거 같다.

지금은 라이카 CL을 구입해서 판매 해 버렸지만 후속기가 나온다면 또 구매할꺼 같은 카메라다..





사진보다는 카메라와 렌즈를 구입해서 써보는데 욕심이 더 많아서 모든 장비의 기능을 이해도 못하고 

활용도 기본적인 기능만 사용하다판매할때가 많아 이런 블로그를 

운영하는게 맞는걸까 긴시간 고민했지만 내 나름에 만족이라 생각하고 오랜만에 글을 올려본다..

+ Recent posts